상단이미지

장애인의 날 고속버스 타기 경찰과 '충돌'

고속버스 탑승시도에 경찰 900여명 ‘최루액’ 살포

420공투단 생수병 던지며 대치… 법적대응 계획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04-20 17:18:56
420공투단과 경찰이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희망의 고속버스 타기를 놓고 충돌을 벌였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420공투단과 경찰이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희망의 고속버스 타기를 놓고 충돌을 벌였다. ⓒ에이블뉴스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하 420공투단)과 경찰이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희망의 고속버스 타기를 놓고 충돌을 벌였다.

420공투단은 20일 오후 12시께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이동권 보장을 위한 희망의 고속버스 타기에 나섰다. 이날 고속버스 타기에는 300여명이 참여했다.

이는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법에 모든 교통수단을 교토약자들이 차별 없이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음에도 불구, 고속버스 및 시외버스 등은 이용할 수 없는데 따른 것이다.

앞서 420공투단은 대전, 마산 부산, 포항, 안성 등 경부선 각지로 출발하는 버스 20대에 총 200좌석을 예매했었다.

그러나 현장에는 이미 경찰 12개 중대 900여명이 배치됐고, 버스터미널 내에서 단체로 이동하는 과정이 불법 집회라며 해산을 명령했다.

이 과정에서 계속 버스 탑승을 시도하는 420공투단과 몸싸움이 벌어졌고, 경찰은 해산명령에도 420공투단이 흩어지지 않자 최루액을 사용했다.

이에 격분한 420공투단은 경찰에 물병을 던지며 저항했다. 한 관계자는 고속버스위에 올라갔다가 경찰에 의해 저지당하기도 했다.

이 같은 충돌 결과 420공투단에 속한 대학생 2명과 장애인단체 관계자 1명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연행되기도 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남병준 정책실장은 “한마디로 공권력의 폭력성을 확인한 시간 이었다”며 “매우 합법적이고 정당한, 당연한 권리였는데 오히려 경찰이 불법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경찰의 진압과 관련해 손해배상 등의 법적대응을 추진하는 한편 이동권 보장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전국 각 지역에서 고속버스 타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420공투단은 오후 2시께 버스터미널 밖으로 나와 고 송국현씨의 죽음에 대한 공식사과와 재발방지 등을 촉구하기 위해 반포동에 소재한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의 집으로 향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420공투단과 경찰이 다시 한 번 충돌하며, 2시간여 동안 도로에서 대치를 벌이기도 했다.

420공투단이 고속버스 앞 유리창에 붙인 저상버스 100%도입, 탈시설 권리보장, 수화언어법제정, 부양의무제 폐지 등의 10대 정책 요구안.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420공투단이 고속버스 앞 유리창에 붙인 저상버스 100%도입, 탈시설 권리보장, 수화언어법제정, 부양의무제 폐지 등의 10대 정책 요구안. ⓒ에이블뉴스
420공투단이 고속버스를 타기 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420공투단이 고속버스를 타기 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에이블뉴스
420공투단이 경찰의 해산을 요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420공투단이 경찰의 해산을 요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장애등급제 폐지’에 소극적인 문형표 후보자 관리자 2013.12.16 1371
294 언어장애인의 일상대화 지원 보조기기 관리자 2014.03.03 1303
293 차이가 차별이 되는 부산시장애인콜택시 제도 관리자 2014.02.17 1203
292 홀로 있다 호흡기 빠진 중증장애인 ‘의식불명’ 관리자 2014.04.21 1194
» 장애인의 날 고속버스 타기 경찰과 '충돌' 관리자 2014.04.21 1154
290 “전동휠체어 사려고 적금까지 들어” 한숨 관리자 2014.03.19 1122
289 참정권 침해하는 ‘신형 장애인용 기표대’ 관리자 2014.03.03 1120
288 인천광역시 미술심리상담사 양성과정 교육 및 참가 신청 안내 공고 관리자 2017.09.15 1110
287 유정복·송영길 인천시장 후보 장애인공약 관리자 2014.05.26 1099
286 “수화는 언어” 6개월째 잠자는 한국수어법 관리자 2014.05.02 1068
285 8월부터 선택진료비 환자부담 35% 감소 관리자 2014.05.02 1054
284 대법 ‘의족 파손 산재 인정’, 장애인계 ‘반색’ 관리자 2014.07.16 1052
283 장애등급제 폐지, 종합판정 2016년부터 적용 관리자 2014.03.31 1047
282 " 장애인 맟춤 창업, 도와드려요" 관리자 2014.03.24 1047
281 420공투단, 복지부 장관과 9일 ‘면담’ 관리자 2014.05.02 1038
280 풀리지 않는 장애인 문제 연대만이 '살 길’ 관리자 2014.03.28 1034
279 신세계SVN 제과제빵 장애인 맞춤훈련생 모집 관리자 2014.06.05 1029
278 올해 장애인활동지원 대상 3급까지 확대 관리자 2014.05.12 1020
277 장애인들 '그린라이트 선전전' 관리자 2015.06.17 1012
276 전동휠체어 배터리의 모든 것 관리자 2016.03.25 1006
XE Login